로긴  가입

급식업자들의 친환경무상급식 정책 흔들기 규탄 기자회견
글쓴이 학교급식본부  (홈페이지 구경가기) 2013-08-14 14:08:03, 조회 : 1,109

친환경 무상급식 풀뿌리 국민연대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담당 : 친환경 무상급식 풀뿌리 국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박종서(010-3282-7056)

이경희(010-5346-8558) 이원영(010-8786-4241)

제 목

급식업자들의 친환경 무상급식 정책 흔들기 규탄 기자회견

날 짜

 

2013. 8. 14. 11:00

 

 

보 도 자 료

급식업자들의 친환경 무상급식 정책 흔들기 규탄 기 기 자 회 견

- 814() 11, 서울시 신청사 앞 (국가인권위원회 건너편)

 

 

<기자회견 순서>

 

-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대표 인사말

상황보고

규탄발언

기자회견문 발표

 

 

 

 

 

<기자회견문>

 

급식업자들과 일부 단체들의 친환경무상급식 정책 흔들기와

학교급식운동 시민단체에 대한 악의적 음해 행태를 규탄한다.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는 30여개 시민사회단체와 전국의 수백개 지역조직이 참여한 전국 네트워크 조직으로 아이들에게 건강을, 농민에게 희망을이라는 구호를 바탕으로 지난 10여 년간 무상급식 실현, 직영급식 전환, 친환경급식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 2011년 전국민의 친환경무상급식 바램에도 불구하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무상급식을 거부하다 결국 시민들의 선택으로 사퇴했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원순 시장은 광역급식지원센터 설치, 식재료 조달체계 개선과 식생활교육 확대 등 적극적으로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을 시행해 오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급식업자와 함께하는 일부 단체 및 언론에 의해 급식 식재료 조달을 담당하는 서울시 산하 친환경유통센터가 마치 학교급식운동 시민단체와 결탁하여 온갖 비리를 저지른 것인 양 보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는 그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재임기간인 2009년 설립된 친환경유통센터는 작년까지 서울시내 800여개 학교에 식재료를 공급하면서 생산자와의 직거래 등 얼굴이 보이는 친환경급식이 아닌 유통업체에 의해 식재료를 납품받아 공급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었다. 이로 인해 항상 안전성의 위험과 투명한 조달체계에 문제가 있었다. 이러한 식재료 조달체계 개선을 위해 서울시친환경유통센터는 서울시 및 교육청 담당 공무원과 대학교수, 국가 및 민간연구기관, 교장협의회, 영양사협회, 농민단체, 소비자단체, 급식시민단체 등으로 기획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유통 벤더업체에서 조달하던 식재료를 전국 9개 광역도지사가 추천한 공급 주체를 전문가 및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서류심사와 현장심사를 통해 공정하게 재선정하였다. 올해 2학기부터는 선정된 9개 공급주체로부터 계약재배를 통해 식재료를 조달받을 예정이었다. , 공공성을 실현하고 투명한 급식공급체계 마련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과 일부 언론이 기획자문위원회가 마치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지고 위법을 자행하였으며, 업체와의 유착 및 유통센터를 통해 수십억원의 수수료를 챙긴 것인 양 사실을 왜곡 날조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작금에 벌어지고 있는 일부 단체의 악의적인 왜곡의 배후에는 서울시의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으로 인해 자신들의 기득권을 빼앗기게 될 급식업자들이 도사리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지난 523일 한국교총,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이 주최하고 새누리당 김세연 의원이 함께 한 친환경무상급식 평가토론회에서는 친환경무상급식을 저질급식, 정치급식, 공교육예산압박의 주범으로 몰아붙였다. 심지어 교장과 학부모 선택권을 이야기하며 직영급식을 위탁급식으로 회귀시키려는 움직임까지 보였다. 또한 628일 서울시의회 최명복 의원은 친환경유통센터 직원들의 일방적인 주장만 기재된 서울시 농식품공사 내부 문건을 바탕으로 기획자문위원들이 부당한 간섭과 월권, 이권에 개입한 것처럼 시정질의와 보도자료를 발표하기까지 했다.

 

우리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 국민연대와 함께 하는 급식운동 참여 단체들은 학생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급식과 공공적인 조달체계 구축을 주장해왔고 그 과정에서 친환경유통센터의 불투명한 운영구조 개선, 학교급식 공급수수료 인하, 학부모, 영양교사, 시민단체 등 급식주체 들의 실질적인 참여 확대 등 문제점 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의 부족한 점, 잘못된 점이 있으면 지적되어야 하며 올바르게 시정되어야 한다. 그러나 악의적인 사실왜곡, 학교급식운동단체에 대한 비방과 비리의혹 제기에 대해서 우리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우리는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과 일부 언론의 허무맹랑한 사실 왜곡으로 기획자문위원과 시민단체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다. 서울시에는 비리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일말의 숨김도 없이 명확한 감사를 실시하고 친환경무상급식이 올바르게 정착되어 아이들에게 건강을 주고, 농민들에게 희망을 주는시정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주길 당부한다. 아울러 우리는 친환경 무상급식 정책이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시 한 번 밝힌다.

 

 

 

2013814

 

친환경무상급식 풀뿌리 국민연대



  | 목록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동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