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긴  가입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글쓴이 학교급식본부  (홈페이지 구경가기) 2013-01-23 10:20:49, 조회 : 2,120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한겨레  
 
백승종 역사가

 

그는 시골에서 태어나 농고와 농과대학을 졸업하고, 산기슭을 일궈 목장을 만들었다. 세상을 먹여 살리는 ‘농사’야말로 가장 귀한 직업이라고 믿은 그였다. 농사를 잘 지어보려고 그는 친구들과 함께 농민단체도 만들었다. 첫새벽부터 달 뜨는 초저녁까지 그들은 땀 흘려 일했지만 결과는 절망적이었다.

 

‘산업화’ 귀신에게 넋을 빼앗긴 이 나라 권력자들은 농부들을 벼랑 끝으로 몰았다. 그 근본을 따져보면 다국적 자본이 지배하는 세계체제가 문제였다. 지푸라기를 쥐는 심정으로 이경해는 세계무역기구(WTO)를 찾아갔다. 그는 한국 농민의 억울함을 호소하였지만 저들은 냉소하였다. 그의 처절한 심정은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장을 서성이며 ‘조선 독립’을 절규하던 이준 열사와도 같았다. 대한민국 농부 이경해는 세계무역기구 제5차 각료회의장 바깥에서 분사하였다.(2003년 멕시코 칸쿤)

 

“우리는 아무리 노력해도 턱없이 값싼 수입농산물 가격을 따라잡을 수 없다.” 한국 농민의 경작지는(평균 1.3㏊) 미국의 100분의 1이다. 농축산물 수입 개방은 우리 농민들을 몰이꾼에 쫓기는 토끼 신세로 만들어버렸다. “나와 우리 친구들은 이를 피해 이 작목, 저 작목으로 틈새를 찾아다녔지만, 항상 그 틈새에서 도망친 다른 동료들을 만날 뿐이었다. (중략) 나는 하룻밤 새 정든 고향을 버리고 떠나버린 친구의 낡고 오래된 빈집을 돌아보며 그가 돌아오기를 바랄 뿐이다. 빚에 눌려 농약을 마시고 자살한 친구의 집으로 달려갔지만 친구 부인의 애달픈 울부짖음을 듣고도 아무 조치도 하지 못했다.”(이경해가 세계무역기구에 보낸 편지)

 

이경해를 죽음으로 내몬 농촌 현실은 아직도 계속된다. 아름다운 농촌이란 그저 허울일 뿐이다. 196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농촌을 파괴한 산업화세력은 흡혈귀나 마찬가지다. 이경해가 피를 토하며 말했듯, 저들의 산업주의는 온 세상 농업을 말살하고 인류를 파멸시키고야 말 것이다. 우리는 이제 무엇을, 어찌할 셈인가?

 

 

백승종 역사가  한겨레신문 1월22일자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521   문의있습니다.    이정석 2021/07/18 240
520   ◆엉터리 신규급식시스템 관련 언론 보도0130    이원영 2020/01/31 843
519   "기본(本)꾸러미 출시" 건강밥상의 기본, 지역순환농업의 기본이 됩니다.    인드라망생협 2014/04/14 1464
518   33기 불교귀농학교 모집합니다    인드라망 2013/07/22 2022
517   만난 또 다른 나    은하수 2013/07/08 2020
516   2013년도 남원귀농귀촌학교 교육생 모집공고    인드라망 2013/05/08 2257
515   다만 모를 뿐    안나김 2013/04/11 2133
514   인드라망생명공동체 2013년 교육강좌(불교대학, 불교귀농학교, 협동조합학교)    인드라망 2013/02/18 2270
513   [책소개] 음식문맹자, 음식시민을 만나다. 음식문맹 탈출을 위한 계몽교육    학교급식본부 2013/02/12 2488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학교급식본부 2013/01/23 2120
511   학교 비정규직 호봉제 전환 808억 저소득층 의료 지원 2824억 ‘싹둑’    학교급식본부 2013/01/03 2073
510   "통제된 사회 중국서 대량학살 일어나고 있다"    선인 2012/12/13 2152
509   교과부,학교 급식 지원 위해 시·도 교육청에 1500억 지원    학교급식본부 2012/11/19 2312
508   "사랑합니다.함께 삽시다!"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생명살림 국민행진에 함께 해주세요    인드라망 2012/11/12 2193
507   시간 속을 흘러    김정희 2012/10/19 2199
506   곽노현 교육감에 대한 대법원 판결 비판    학교급식본부 2012/10/15 2316
505   시흥시 친환경급식 한마당    학교급식본부 2012/10/11 2167
504   2012년 가을 한마당 도시와 농촌이 만나 희망을 만들다.    인드라망 2012/10/05 2030
503   2012년 두 번째 인드라망 협동조합학교    인드라망 2012/10/05 2117
502   도법스님 즉문즉설! 9월15일(토) 2시, 청명한 가을! 산뜻한 기분으로 놀러오세요~    인드라망 2012/09/10 2122

  | 목록   |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7]   [다음 10개]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동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