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긴  가입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글쓴이 학교급식본부  (홈페이지 구경가기) 2013-01-23 10:20:49, 조회 : 2,427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한겨레  
 
백승종 역사가

 

그는 시골에서 태어나 농고와 농과대학을 졸업하고, 산기슭을 일궈 목장을 만들었다. 세상을 먹여 살리는 ‘농사’야말로 가장 귀한 직업이라고 믿은 그였다. 농사를 잘 지어보려고 그는 친구들과 함께 농민단체도 만들었다. 첫새벽부터 달 뜨는 초저녁까지 그들은 땀 흘려 일했지만 결과는 절망적이었다.

 

‘산업화’ 귀신에게 넋을 빼앗긴 이 나라 권력자들은 농부들을 벼랑 끝으로 몰았다. 그 근본을 따져보면 다국적 자본이 지배하는 세계체제가 문제였다. 지푸라기를 쥐는 심정으로 이경해는 세계무역기구(WTO)를 찾아갔다. 그는 한국 농민의 억울함을 호소하였지만 저들은 냉소하였다. 그의 처절한 심정은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장을 서성이며 ‘조선 독립’을 절규하던 이준 열사와도 같았다. 대한민국 농부 이경해는 세계무역기구 제5차 각료회의장 바깥에서 분사하였다.(2003년 멕시코 칸쿤)

 

“우리는 아무리 노력해도 턱없이 값싼 수입농산물 가격을 따라잡을 수 없다.” 한국 농민의 경작지는(평균 1.3㏊) 미국의 100분의 1이다. 농축산물 수입 개방은 우리 농민들을 몰이꾼에 쫓기는 토끼 신세로 만들어버렸다. “나와 우리 친구들은 이를 피해 이 작목, 저 작목으로 틈새를 찾아다녔지만, 항상 그 틈새에서 도망친 다른 동료들을 만날 뿐이었다. (중략) 나는 하룻밤 새 정든 고향을 버리고 떠나버린 친구의 낡고 오래된 빈집을 돌아보며 그가 돌아오기를 바랄 뿐이다. 빚에 눌려 농약을 마시고 자살한 친구의 집으로 달려갔지만 친구 부인의 애달픈 울부짖음을 듣고도 아무 조치도 하지 못했다.”(이경해가 세계무역기구에 보낸 편지)

 

이경해를 죽음으로 내몬 농촌 현실은 아직도 계속된다. 아름다운 농촌이란 그저 허울일 뿐이다. 196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농촌을 파괴한 산업화세력은 흡혈귀나 마찬가지다. 이경해가 피를 토하며 말했듯, 저들의 산업주의는 온 세상 농업을 말살하고 인류를 파멸시키고야 말 것이다. 우리는 이제 무엇을, 어찌할 셈인가?

 

 

백승종 역사가  한겨레신문 1월22일자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41   제3기 청년마을학교 모집합니다.    인드라망 2011/07/27 2554
40   2011 하반기 학림    인드라망 2011/08/17 2552
39   김재성 교수님과 함께하는 위빠사나, 자애명상과 함께하는 초기불교 강좌 .    인드라망 2011/07/27 2549
38   시간 속을 흘러    김정희 2012/10/19 2539
37   거창지역 초·중교 불량 급식재료 파문    학교급식본부 2012/09/06 2533
36   2011년 마을학교(협동조합)가 열립니다.    인드라망 2011/11/02 2511
35   "통제된 사회 중국서 대량학살 일어나고 있다"    선인 2012/12/13 2492
34   인천] 농약검출입장과 학교급식 안정성 확보 기자회견    박인숙 2011/07/13 2484
33   다만 모를 뿐    안나김 2013/04/11 2475
32   만난 또 다른 나    은하수 2013/07/08 2458
31   "사랑합니다.함께 삽시다!"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생명살림 국민행진에 함께 해주세요    인드라망 2012/11/12 2446
  [백승종의 역설] 농부 이경해    학교급식본부 2013/01/23 2427
29   시흥시 친환경급식 한마당    학교급식본부 2012/10/11 2426
28   [12/13 저녁7:30] 군의문사 최초의사회적 문제제기 김훈중위사건! "그날 공동경비구역에는 무슨 일이 있었나?"    Artizen 2011/12/05 2422
27   [3/2] 노래를찾는사람들 문진오의 두근두근콘서트 “2012, 봄”    Artizen 2012/02/13 2414
26   2011년 가을한마당에 함께 해주세요    인드라망 2011/10/02 2410
25   도법스님 즉문즉설! 9월15일(토) 2시, 청명한 가을! 산뜻한 기분으로 놀러오세요~    인드라망 2012/09/10 2409
24   [2/7] 55차 문화나눔마당 "이찬수 - 믿는다는 것, 행위로서의 종교"    Artizen 2012/01/31 2408
23   2012년 두 번째 인드라망 협동조합학교    인드라망 2012/10/05 2406
22   안희정 충남지사, 아산방문…재래시장·학교급식 발전 방안 등 모색    학교급식본부 2012/09/05 2406

  | 목록   | 이전페이지   |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동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