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긴  가입

시민모임 기자회견 후 인천 한우급식 추진키로
글쓴이 박인숙  (홈페이지 구경가기) 2009-03-19 23:38:04, 조회 : 3,747

3/18일 인천학교급식시민모임의 "학교급식 가짜한우납품, 향응제공 규탄" 기자회견이후 경찰청에서는 납품업자와 향응제공 받은 배상만 남부교육장등을 수사하겠다 합니다.  또한 인천시도 보류시킨 한우급식을 3월말 실시하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인천시민모임은 제대로 해결될 때 까지 확실하게 감시하고 점검하겠습니다.

 

============================================================================================

 

 

 

 

[인천신문]‘쇠고기 이력추적제’도 안심 못해

바람 잘 날 없는 학교급식 <2> 믿을만한 먹을거리 확보가 우선


유치원 및 초·중·고교 학생들은 하루 1~2끼 학교급식을 먹는다.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과 영양을 학교급식이 책임지는 것이다.


그러나 학교급식은 대형 식중독 사고 등이 발생하지 않으면 대부분의 문제점이 덮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교육당국은 지방자치단체나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책임을 돌리고 있고, 학교급식 관련 업체의 입김은 교직원은 물론 학교운영위원에게까지 미치는 형편이다.


최근 식약청의 위생점검 결과, 인천지역에서 부평구 J급식 등 4개 시설이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사용할 목적으로 보관하거나 냉장·냉동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가 적발됐다.


이들은 지난해 많게는 지역 내 100여개 초·중·고교에 식재료를 납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한우로 둔갑한 육우 등을 학교에 납품했던 업체들도 축산과학원의 DNA 검사결과 적발됐다.

 


sizeX) {Rate=this.width/sizeX;if(Rate>0) {this.width=sizeX;this.height=this.height/Rate;}}" align=middle>
 


(인천학교급식시민모임 회원들이 18일 오전 인천시교육청 현관 앞에서 ‘가짜 한우 납품, 향응제공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확실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안영우기자 dhsibo@i-today.co.kr)

학교급식에 대한 학부모 및 시민들의 불안이 현실화됐지만 교육당국은 이같은 문제점에 대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인천시교육청은 한우로 둔갑한 육우·혼합육이 납품된 것과 관련, 최근 각급 학교에 ‘부정당업자 제재 의뢰를 철저하게 하라’고 공문을 내려보내는데 그쳤다.


하지만 해당 학교는 부정당업자 제재를 의뢰하지 않았고, 오히려 사안을 덮는데 급급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반면 뒤늦게 식재료의 안전성 확보에 나서는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 한우로 둔갑한 육우를 학교에 납품, 적발됐던 H축산은 한우 전용 라벨과 가공 기계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한우와 육우가 섞여 가공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다.


오는 6월부터 도축, 가공, 판매 등 유통단계까지 확대, 시행되는 ‘쇠고기 이력추적제’도 학교급식의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쇠고기 이력추적제 등도 농가, 도축장, 가공장, 판매장의 단계별 이력관리가 정확해야 한다는 단서가 붙는다.


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식재료 납품업체를 비전문가인 학운위원이 선정하는 방식은 물론 사실상 최저가 입찰제인 현행 업체 선정 과정도 개선해야 한다”며 “학교급식과 관련해 투명성을 높이는 장치를 마련한다 해도 업체와의 결탁은 100% 예방할 수 없는 만큼 교직원 스스로 조심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한우로 둔갑한 육우·혼합육이 학교에 납품되고, 배상만 남부교육장과 학운위원 등이 혼합육을 한우로 속여 납품했다가 적발된 업체 대표로부터 향응을 제공받은 사안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환직기자 slamhj@i-today.co.kr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361   선진국의 학교급식 사례에서 배운다    학교급식본부 2009/04/14 4078
360   [4/15 저녁7:30] 소수민족인권과 재한줌머인연대(31차 문화나눔마당)    Artizen 2009/03/30 3775
359   실망스런 서울시의회 교문위의 교육청 예산 심의    이원영 2009/03/25 3707
  시민모임 기자회견 후 인천 한우급식 추진키로    박인숙 2009/03/19 3747
357   인천 가짜한우 업자 남부교육장등에 향응제공    박인숙 2009/03/14 3608
356   [3/26 저녁7:30] <공정무역, 착한 소비만은 아니다>(30차 문화나눔마당)    Artizen 2009/02/27 3690
355   한일 아토피질환 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생태지평 2009/02/17 3914
354   09년 서울 친환경급식 연구시범학교 선정 결과    학교급식본부 2009/02/16 4397
353   [2/20 저녁7:30] 29차 문화나눔마당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거짓과 진실>    Artizen 2009/02/05 3741
352   조리사 직무는 제정되어야 합니다.    조리사 2009/01/29 4646
351   학교급식소의 바람직한 운영으로 투명,건강, 행복한 운영이 되어야 합니다.    조리사 2009/01/29 3723
350   학교급식소에는 조리사가 조리책임자로 현장작업관리자입니다.    조리사 2009/01/29 3481
349   인천워크샵 풍경과 자료집    박인숙 2009/01/22 3696
348   경북교육청 첫 쌀면급식에 방영    오세민 2009/01/14 3576
347   학교급식법 시행령 개정 입법예고    학교급식본부 2009/01/13 3703
346   [1/22 저녁7:30] 대화마당 <일제고사논란과 공정택교육감의 교육정책>    Artizen 2009/01/11 3769
345   [웹자보] 1/21 인천학교급식운동 워크샵    그림자 2009/01/10 3723
344   우리 애 우유 안먹일 권리를 허하라    이원영 2009/01/02 3613
343   정신병자가 아닐까?    정찬식 2008/12/26 3722
342   식중독 위협에서 해방 - 국내 최초 식품신선도 측정기 '후래쉬 세이퍼' 개발    (주)휴테크 2008/12/15 4001

  | 목록   | 이전페이지   |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27]   [다음 10개]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동백